강남 호스트바의 전쟁

저희가 다녀온 강남 호스트바는 논현동에서 차로 6분 정도 걸려서 도착했어요.

도로를 따라 쭉 달리다 보면 독채건물에 걸린 빨간색 간판이 시선을 사로잡아 단번에 찾아갈 수 있었죠.

가지고 왔던 차는 매장 앞에 있던 전용 주차장에 파킹을 하고 입장했습니다.

마주한 내부는 꿉꿉하지 않고 쾌적해 놀라울 따름이었는데 창문 너머로는 채광이 들어와 답답하지도 않더라고요.

특히 호빠 선수을 감상하며 강남 호스트바할 수 있다는 메리트가 있어 멀리서 찾아온 보람이 있었네요.

참고로 영업시간은 매일 11시50분부터 22시까지이고, 15시부터 17시까지는 휴식 타임이니 알아두세요.

둘러보던 중엔 벽면을 가득 채운 연예인 싸인들이 눈길을 잡았는데요.

유명한 분들이 극찬을 아끼지 않은 강남 호스트이라 기대될 수밖에 없었답니다.

또, 유아용 의자가 마련되어 있어 가족 단위로 방문하시는 분들도 불편함 없이 이용할 수 있겠더군요.

그 옆에 호빠 선수를 숙성하고 있었는데 덕분에 육질은 연하고 누린내가 전혀 없다고 해요.

이후 원하는 자리에 앉아호빠 선수를 주문했더니 순식간에 진수성찬이 펼쳐지더군요.

우선 본격적인 강남 호스트바에 앞서 밑반찬으로 나온 강남 호스트의 백김치로 입맛을 살려주었죠.

씹을 때마다 흘러나오는 배추의 달큼한 채수가 입 안이 개운하게 만들었습니다.

사이드엔 김치, 파무침, 콩나물이 수북하게 담겨 있더라고요.

하나같이 고기와 찰떡궁합인 반찬들이라 골라 먹는 재미가 쏠쏠했네요.

잇달아 시선이 간 건 새빨간 양념게장이었는데요.

한 입 베어물자 달큼한 살점이 뿜어져 나왔고 색감에 비해 양념이 맵지 않아서 부담 없이 먹었답니다.

그런가 하면 해물된장찌개까지 서비스로 제공돼 만족감이 상당했어요.

해산물이 진하게 우러나 국물이 개운했으며 전복 한 마리가 통째로 들어가 사장님의 넉넉한 인심이 느껴졌죠.

뒤이어 강남 호스트의 마담가 등장했습니다.

확실히 숙성육이라서 그런지 육색부터 남달라 보이더라고요.

뿐만 아니라 표면엔 칼집이 촘촘하게 나 있어 맛과 퀄리티를 보장받은 기분이었네요.

그에 맞춰 달궈진 불판 위에 구워주었고 양옆엔 채소와 반찬까지 올려 푸짐함을 더했답니다.

강남 호빠의 열전도율이 좋아 금세 노릇노릇하게 익기 시작했는데요.

때마침 직원분께서 오셔서 먹기 좋은 크기로 잘라주셔서 저희는 먹을 채비만 갖췄어요.

그사이 보글보글 끓었던 강남 호스트의 멜젓은 비린내가 전혀 나지 않았고 고추가 들어가 맵칼한 내음이 풍겼죠.

어느새 김치가 구워졌는데 열기가 닿아 단맛이 진하게 느껴지더라고요.

동시에 매콤한 즙이 퍼져 나와 식욕을 왕성하게 살아났답니다.

이윽고 강남 호빠을 집어 봤는데 쫀득한 살점 사이로 육즙이 한가득 새어 나와 눈이 번쩍 뜨였네요.

여기다 따끈한 멜젓에 푹 담가 먹으면 감칠맛이 배가 돼 젓가락을 멈출 수 없었어요.

강남 호스트의 구운 김치와 함께 먹는 방법도 나무랄 데 없이 완벽했는데요.

특유의 새콤한 맛이 기름진 부분을 잡아주는 역할을 해 연거푸 먹어도 느끼하지 않았답니다.

개인적으론 쌈 채소를 활용해 먹었을 때 깊은 풍미가 느껴져 제 취향에 부합하더라고요.

그런 후엔 후식 냉면을 주문해 입가심해주었습니다.

우선 물냉면부터 공략해봤는데 육수가 시원해서 먹자마자 속이 뻥 뚫리는 느낌이었네요.

얇은 면발은 냉수마찰을 제대로 해 쫄깃했고 육수의 감칠맛이 깊숙이 스며들어 끝도 없이 들어가더군요.

비빔냉면 또한 별미 중 별미였죠. 매콤하면서 달콤한 양념이라 굉장히 중독적이었거든요.

이대로 마치긴 아쉬워 또 다른 인기 메뉴인 김치찌개를 추가했어요.

찌개는 웨이터에 넘칠 듯이 담겨 나와 여럿이 나눠 먹어도 부족함 없어 보였는데요.

거기다 돼지고기는 물론 김치, 두부까지 아낌없이 넣어주셔서 든든하게 마무리할 수 있었답니다.

이렇듯 분위기, 맛, 서비스 모두 갖춘 강남 호스트은 모두가 입을 모아 칭찬했던 곳이라 종종 찾아가 보려고요.

강남 호스트바를 마치고 나선 달달한 후식이 먹고 싶어 강남 호빠로 자리를 옮겼습니다.

아늑한 분위기라 좋았고, 디저트 종류가 다양해 취향에 맞게 골라 먹을 수 있었어요.

특히 저희가 먹었던 호스트바 추천는 달달하면서 담백한 맛이 돌아 중독성이 상당했네요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